2024.06.17 (월)

검색창 열기

스포츠일반

영화 '이매큘레이트', 전 세계를 사로잡은 두 배우 '스위니 시드니X알바로 모르테'의 무서운 만남! 기적의 잉태가 불러온 핏빛 공포가 시작된다!

 

[ 뉴스패치 이재은 기자 ] 7/17(수) 개봉을 확정하며, 세계적인 배우들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이매큘레이트'가 스위니 시드니와 알바로 모르테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감독: 마이클 모한 | 출연: 시드니 스위니, 알바로 모르테 | 수입: (주)엔케이컨텐츠 | 배급: (주)디스테이션]

 

'이매큘레이트'는 이제 막 수녀가 된 세실리아가 순결한 몸으로 임신한 사실이 밝혀지고, 기적으로 추앙받게 되면서 겪게 되는 충격적인 공포 스릴러.

 

여기서 시리즈 명가 HBO '유포리아'에서 활약했던 시드니 스위니와 국내에서도 리메이크가 될 만큼 인기 시리즈였던 넷플릭스 '종이의 집' 알바로 모르테의 핏빛 케미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시드니 스위니는 미국에서 이탈리아로 온 신실한 수녀 ‘세실리아’로 분해 강렬한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세실리아’는 어느 날 갑자기 자신도 모르는 임신으로 한순간 현대의 성모 마리아로 추앙받으며 역대급 공포를 경험한다.

 

시드니 스위니와 핏빛 케미를 보여줄 알바로 모르테는 ‘세실리아’를 ‘슬픔의 성모’ 수녀원으로 불러들인 ‘테데스키’ 신부로 관객들과 만난다. 그는 수녀원의 깊숙한 비밀을 알고 있는 인물로 ‘세실리아’를 성모 마리아로 추앙하는데 앞장서 의문을 품게 한다.

 

이번 공개한 캐릭터 스틸은 이들의 호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우아하면서도 긴장감이 느껴지는 캐릭터 스틸에는 이들이 선사할 밀도 높은 공포의 한 순간이 담겨있기 때문.

 

어쩌면 저주일지도 모를 임신으로 추앙받게 된 ‘세실리아’의 긴장된 표정과 너그러워 보이는 듯 비밀을 숨기고 있는 ‘테데스키’ 신부의 얼굴은 둘의 운명이 어떤 결말을 맞을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한다.

 

세계적인 배우들의 만남, 이들이 보여줄 핏빛 케미로 관심을 모이고 있는 공포 스릴러 '이매큘레이트'는 7월 17일(수)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오피니언